청마 애송시 산책 - 풍일


  • 바람이 바다소리를 하고 부는 날을

    보오얀 사진(沙塵)에 하늘도 산도 안 보이고

    슬픈 햇빛은 마음의 한 편만을 비치고

    어디를 가도 바다소리만 들리어

    나는 창망한 변두리의 한 개 외로운 바위!


담당자
청마문학관 (☎ 055-650-2660)
만족도 조사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
평가:
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