청마 애송시 산책 - 바다


  • 이것뿐이로다

    억만 년 가도

    종시 내 가슴 이것뿐이로다

    온갖을 내던지고

    내 여기에 펼치고 나 누웠노니

    오라 어서 너 오라

    밤낮으로 설레어 스스로도 가눌 길 없는

    이 설은 몸부림의 노래소리가 들리지 않느냐

     

    오직 높았다 낮았다 눌러 덮은

    태초 생겨날 적 그대로의 한 장 비정(非情)의 하늘 아래

    구할 길 없는 절망과 회오와 슬픔과 노염에

    찧고 딩굴어 부르짖어 못내 사는 나

    때로는 스스로 달래어

    무한한 온유(溫柔)의 기름 되어 창망히 잦아 누운 나

  • 아아 내 안엔

    낮과 밤이 으르대고 함께 사노라

    오묘한 오묘한 사랑도 있노라

    삽시에 하늘을 무찌르는 죽음의 포효도 있노라

     

    아아 어느 아슬한 하늘 아랜

    만 년을 다물은 채 움찍 않고

    그대로 우주 되어 우주를 우러러 선 산악이 있다거니

    오라 어서 너 오라

    어서 와 그 산악처럼 날 달래어 일깨우라

    아아 너 오기 전엔

    나는 영광한 광란의 불사신

    여기 내 가슴 있을 뿐이로다


담당자
청마문학관 (☎ 055-650-2660)
만족도 조사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
평가:
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