청마 애송시 산책- 생명의 서


  • 나의 지식이 독한 회의(懷疑)를 구하지 못하고

    내 또한 삶의 애증(愛憎)을 다 짐지지 못하여

    병든 나무처럼 생명이 부대낄때

    저 머나먼 아라비아의 사막으로 나는 가자

     

    거기는 한 번 뜬 백일(百日)이 불사신 같이 작열하고

    일체가 모래 속에 사멸한 영겁의 허적(虛寂)에

    오직 아라의 신(神)만이

    밤마다 고민하고 방황하는 열사(熱沙)의 끝

  • 그 열렬한 고독 가운데

    옷자락을 나부끼고 호을로 서면

    운명처럼 반드시 「나」와 대면케 될지니

    하여 「나」란 나의 생명이란

    그 원시의 본연한 자태를 다시 배우지 못하거든

    차라리 나는 어느 사구(沙丘)에 회한(悔恨)없는

    백골을 쪼이리라


담당자
청마문학관 (☎ 055-650-2660)
만족도 조사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
평가:
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