청마 애송시 산책 - 출생기


  • 검정포대기 같은 까마귀 울음소리 고을에 떠나지 않고

    밤이면 부엉이 괴괴히 울어

    남쪽 먼 포구의 백성의 순탄한 마음에도

    상서롭지 못한 세대의 어둔 바람이 불어오던

    융희(隆熙)2년!

     

    그래도 계절만은 천년을 다채(多彩)하여

    지붕에 박넝쿨 남풍에 자라고

    푸른 하늘엔 석류꽃 피 뱉은 듯 피어

    나를 잉태한 어머니는

    짐줏 어진 생각만을 다듬어 지니셨고

    젊은 의원인 아버지는

    밤마다 사랑에서 저릉저릉 글 읽으셨다

  • 왕고못댁 제삿날밤 열 나흘 새벽 달빛을 밟고

    유월이가 이고 온 제삿밥을 먹고 나서

    희미한 등잔불 장지 안에

    번문욕례(繁文縟禮) 사대주의의 욕된 후예로 세상에

    떨어졌나니

     

    신월(新月) 같이 슬픈 제 족속의 태반(胎班)을 보고

    내 스스로 고고(呱呱)의 곡성(哭聲)을 지른 것이

    아니련만 명이나 길라 하여 할머니는 돌메라 이름

    지었다오


담당자
청마문학관 (☎ 055-650-2660)
만족도 조사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
평가:
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