청마 애송시 산책 -


  • 나는 학이로다

     

    박모(博募)의 수묵색 거리를 가량이면

    슬픔은 멍인 양 목줄기에 맺히어

    소리도 소리도 낼 수 없누나

     

    저마다 저마다 마음 속 적은 고향을 안고

    창창(蒼蒼)한 담채화(淡彩畵) 속으로 흘러가건만

    나는 향수할 가나안의 복된 길도 모르고

     

    꿈 푸르른 솔바람 소리만

    아득한 풍랑인 양 머리에 설레노니

  •  

     

    깃은 남루하여 올배미처럼 춥고

    자랑은 호을로 높으고 슬프기만 하여

    내 타고남이 차라리 욕되도다

     

    어둑한 저잣가에 지향없이 서량이면

    우러러 밤 서리와 별빛을 이고

    나는 한 오래기 갈대인 양

     

    - 마르는 학이로다


담당자
청마문학관 (☎ 055-650-2660)
만족도 조사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?

평가:

TOP